중국 인민정부 전통무예 수박 추가 문화재 지정 또 했다!

중국 산시성 싱핑시에서 지정공고 된 전통무예 수박!

중화인민공화국에서 수박을 중국 무형문화유산(비물질문화유산)으로 2017년에 성급 문화재로 지정하고

이어서 2018년 진중시 위츠구에서 전승자 3인을 발표해 인정했다.

그중에 중국 국가급무형문화재로 등재되어 있는 심의권 전승자인 양소봉이란 이가 산시성 수박 대표전승자로 인정되었고

다시, 21년 2월에 산시성 행정구역인 싱핑시에서 또 추가로 수박,을 종목 지정했다.

중국이 아주, 작정을 하고 수박을 중화인민공화국 무형문화재로 등재하는 행정절차를 해 나가고 있다.

이는 동북아 무예사 관련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국내에서 대표성을 가지고 전승하는 사)대한수박협회는 문화재청과 문화체육관광부에 중국측에 대응 요구를 하는 공문을 발송했으며

문화재청에서 현재 서면 자문을 구하는 중이라고 민원 답변 연기를 해 놨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도 내용을 검토하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민원 답변을 연기 해 놧다.

문화재청과, 문체부가 이러는 동안 중국은 우리 대한민국의 무예사를 중화인민공화국이 뿌리인 것으로 공정을 해 간다는게다.

수박 명칭이나 역사는 우리와 중국이 공유하는 부분이 없지 않다.

그런데 한국 어용들이 수박을 무슨 격투기를 뜻하는 일반적 보통명사니 헛소리를 할 때

중국은 수년간에 걸쳐서 차근차근 수박의 역사를 아니 동북아 무예사를 중국이 기원인 것으로 해 가고 있다.

중국 성급 무형문화재로 등재된 전통무예 수박!

수박은 보통명사적으로도 쓰였고 고유명사로도 쓰였다!

씨름도 보통명사로도 쓰였고 고유명사로도 쓰였다!

택견도 보통명사로도 쓰였고 고유명사로도 쓰였다!

그런데, 유독 이 어용들은 수박을 일반명사니 말을 그럴듯하게 만들어 일반적 보통명사라는 신조어까지 등장 시켜 놓고

대한민국 문화유산인 수박의 전승단절을 목적하고 중화인민공화국에 대한민국 무예사가 넘어가도록 방조하고 있어 큰일이다.

송준호교수의 한국문화 네이버TV 가기

2020년 부산광역시 공공데이터 개방수요 설문조사 참여기간 : 2020. 5. 1. ~ 5. 30.(1개월) 설문조사에 성실한 답변 해주신 응답자 중 60명을 추첨하여 1만원 모바일상품권 증정 합니다. 당첨자발표 : 2020.6.10(수) 예정 (부산공공데이터포털 공지 및 개별문자 통보)

제6차 객원기자 접수신청 문의:편집부

한국문화저널 기사는 100개 인터넷신문에 보도자료로 배포됩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