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0 사회적경제 온라인 박람회·한마당」 개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를 확보하고,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온라인 대시민 홍보에 나선다.   부산시는 오는 23일부터 내달 2일까지 「2020 부산시 사회적경제 박람회」와「2020년 부산 사회적경제 한마당」을 온라인 플랫폼인 ‘부산시사회적경제온라인박람회.kr’과 ‘부산사회적경제한마당.kr’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두 행사를 같은 기간에 개최해 사회적경제에 대한 시민 인지도를 높이고, 시너지 효과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사회적경제 박람회는 ▲사회적경제홍보관 ▲우수기업관 ▲문화공연관 ▲공공구매관 ▲가상체험관 ▲유관기관홍보관 ▲상품판매관 등 온라인 부스로 구성된다. 이는 사회적경제기업과 청년 서포터즈 영상 출품작 소개, 기업과 공공기관의 채팅 구매 상담뿐만 아니라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으로 집 꾸미기 가상체험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도 제공할 전망이다.   특히 비대면 행사인 만큼, 온라인 부스를 통해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개회사와 ▲사회적경제기업협회 대표들의 축사 영상 ▲우수기업 시상식 ▲문화예술분야 사회적경제기업 공연 영상 등을 소개해 개막식 행사를 대체한다.   사회적경제 한마당은 매년 10월, 광복로 일원에서 부산의 대표적인 사회적경제기업 홍보와 제품을 판매하는 행사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전환해 ‘부산사회적경제한마당.kr’에서 판매가 이루어진다.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70여 개사가 참여하며 식품·생활용품·교육/체험·디자인·공연/행사·사무용품·청소/방역 등 200여 개의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 쿠폰을 구입할 수 있다. 구매 시에는 무료배송과 사은품 증정 행사도 진행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행사는 사회적경제를 가까이서 접하는 계기이자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를 통해 사회적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기회”라며 “많은 시민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전했다(부산시청)

더 읽기

대한민국 부산이 아세안 10개국과 함께 펼치는 온라인 패션쇼

「2020 한‧아세안 패션위크」, 29일 부산 F1963에서 개막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와 부산경제진흥원은 ‘2020한·아세안 패션위크’(이하 한·아세안 패션위크)를 29일부터 31일까지 수영구 F1963에서 무관중·온라인 생중계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아세안 패션위크’는 2001년부터 시작된 ‘프레타포르테 부산’에 이어 지난해 부산에서 열린 2019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를 계기로 아세안 권역으로 확장한 국내 유일 우리나라와 아세안 패션업계 대상 최대 행사다.    지난해 ‘한·아세안 패션위크’는 해당 국가 패션관계자와 시민이 다양한 패션쇼를 즐길 수 있도록 벡스코에서 대규모로 진행됐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면 무관중 온택트 방식으로 전환했다. 총 3일간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공식 홈페이지(akfw.or.kr)와 공식 유튜브 채널인 ‘한·아세안패션위크TV’의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세부 프로그램은 ▲우리나라와 아세안 10개국 총 24개사 인기 패션디자이너들이 참가하는 ‘한·아세안 패션쇼’, ▲부산지역 8개 대학 예비 신예 패션디자이너들의 ‘대학패션페스티벌 패션쇼’가 있으며,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패션산업 환경에 선제적 대응전략’을 주제로 ‘아세안 패션발전 디지털 화상포럼’을 열고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패션 네트워크가 단절되지 않도록 교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패션 트렌드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다채로운 이벤트도 진행한다. ‘공식 홈페이지 회원가입 이벤트’와 ‘실시간 채팅 참여 이벤트’ 등 회원가입자와 유튜브 구독자를 대상으로 소정의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회원가입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디자이너·모델·스텝으로 현장 스튜디오의 인원을 최소화하고 방역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며, “기존 대면 방식의 정형화 된 패션쇼의 틀을 깨고 새로운 시대를 선도할 패션 전문 행사인 한·아세안 패션위크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더 읽기

한국 대중음악, 온라인 공연으로 한류 이어 나간다

‘랜선음악여행 – 트립 투 케이팝’, ‘씬디스케치 랜선 라이브’ 진행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 접촉과 물리적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 속에서도 국내외 한류 팬들과의 소통을 이어가기 위해 온라인으로 한국 대중음악(케이팝) 공연을 펼친다. 문체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과 함께 5월 19일(화)부터 21일(목)까지 콘텐츠코리아랩(CKL) 스테이지에서 매일 저녁 7시 ‘랜선음악여행–트립 투 케이팝(TRIP TO K-POP)’을 무관중으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네이버 브이(V)라이브, 유플러스(U+)아이돌 라이브(Live) 응용프로그램(앱), ‘한국콘텐츠진흥원’ 유튜브, ‘더 케이팝(The K-Pop)’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과 에스비에스 엠티브이(SBS MTV), 에스비에스(SBS) 필(F!L) 등 방송 채널을 통해 80여 분간 생중계된다. 생방송이 끝난 이후에는 녹화 방송을 엠티브이 아시아(MTV ASIA) 채널을 통해 아시아 20여 개국에 송출할 예정이다. 한류팬들은 아이콘, 소란, 비비, 나띠, 에이프릴, 김재환, 데이브레이크, 홍이삭, 오마이걸, 바밍타이거, 서사무엘, 마틴 스미스, 카드(KARD) 등의 공연을 볼 수 있으며, 특히 유플러스(U+)아이돌 라이브(Live) 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으로 채팅하며 가수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다. 이보다 앞서 문체부는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회장 이규영)와 함께 5월 6일(수)부터 인디 가수들의 실시간 온라인 콘서트 ‘씬디스케치 랜선 라이브(~5. 28.)’를 진행하고 있다. 좋아서 하는 밴드, 모트, 소낙별, 하진, 유지희, 리밋, 취미, 열두달, 엔분의일 등 인디 가수 총 9개 팀이 8회에 걸쳐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무료 유튜브 영상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회차별 공연 일정은 ‘씬디 티켓라운지*’의 누리소통망(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공연 활동 기회가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중음악 예술인들이 이번 온라인 공연을 계기로 활동을 재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 특히 한국 대중음악(케이팝)이 온라인 비대면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한류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더 읽기

송준호교수의 한국문화 네이버TV 가기

제6차 객원기자 접수신청 문의:편집부

한국문화저널 기사는 100개 인터넷신문에 보도자료로 배포됩니다
close